전북도민일보
뉴스 자치행정 오피니언 포토ㆍ동영상 스포츠ㆍ연예 사람들 보도자료
편집 : 2017. 2. 27 19:13
사설
모악산
데스크칼럼
기자시각
정치칼럼
전북시론
경제칼럼
프리즘
시시각각
아침의 창
세상읽기
도민광장
특별기고
독자투고
독자기고
 
> 오피니언 > 모악산
모악산
참는 덕목 잃어가는 세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google_plus 네이버밴드 msn

 연일 터져 나오는 최순실 국정농단 행태 소식. 물가 폭등소식. 경기침체 등 불쾌지수만 높아가는 사건들이다.

▼ 서민들 마음을 옥죄는 작금의 사회환경 탓인지 사소한 일에도 과민반응을 보이며 시비도, 폭력도 자주 발생하고 있다. 특히 화가난다고 해서 일부러 불을 지르는 방화 범죄 발생이 심각한 수준이다. 평소 직장에서 상급자와 동료들과 불화를 빚은 30대 남성이 술을 마시고 홧김에 회사 공장 창고에 몰래 들어가 방화해했다,

▼ 부안군내 한 주택에서는 50대 남성이 형제들의 잔소리에 술마시고 홧김에 주택에 불을 지르는 등 지난 한해동안 도내에서 이처럼 화를 참지 못하고 불을 지른 방화사건이 33건이나 된다. 최근 3년 동안에 이같은 방화범으로 검거한 건 수만해도 144건에 이른다.

▼ 세상을 살다보면 기쁜 일도 있고 슬픈 일도 있다. 만족스런 일도, 불만족스런 일도 겪으며 살아가는 게 인생이다. 앞 차량이 길을 빨리 비켜주지 않했다는 이유로, 직진하고 있던 중 차량이 끼어 들었다는 등의 이유로 시비가 일어나는 일은 허다하다. 옛말에 참을 忍(인)자 3개만 모이면 살인(殺人)도 면한다고 했다.

▼ 잠시만 참으면 될 일을 참지 못하고 순간 감정을 폭발해가면서 살아가는 것은 결코 바람직한 삶이 아니다. 대부분 사소한 일에서 발단된 시비가 살인을 부르고 가정을 파괴하는 엄청난 재앙을 불러 오기도 한다. 우리 선조들이 참는 덕목을 강조한 이유다. "인일시지분 면백일지우(忍一時之忿 免百日之憂")라고 했다. 일순간의 화를 참고 넘어가면 백일의 우환을 면할수있다는 선조들의 삶의 지혜다.



< 저작권자 © 전북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google_plus msn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베스트 클릭
1
전주시 표준지 공시지가 이의신청 접수
2
신임 익산국토청장 김완중씨 임명
3
전북개발공사, 혁신도시 에코르 3단지 예비입주자 모집
4
익산시, 시·군 재난관리 실태평가 우수기관 선정
5
완주군, 문화기반시설 ‘대도시급’ 평가
신문사소개기사제보독자투고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전주시 덕진구 벚꽃로 54(진북동 417-62)  |  대표전화 : 063)259-2170  |  팩스 : 063)251-7217  |  문의전화 : 063)259-2176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전북 가 00002   |  발행인, 편집인 : 김택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기
Copyright 2011 전북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omin.co.kr